'담'을 부수면 '다리'가 보입니다..

2000.05.27 03:13

? 조회 수:558

'담'을 부수면 '다리'가 보입니다. 하나님께서 여러분에게 매일 벽돌 하나를 주시며 "얘야! 가장 필요한 곳에 이 벽돌을 사용해라" 하신다면 그 벽돌을 가지고 무엇을 하시겠습니까? 여러분을 보호하기 위한 높은 '담'을 만들겠습니까? 다른 사람에게 다가갈 수 있는 '다리'를 만들겠습니까? 담은 자신을 보호할지는 모르지만 다른 사람들과의 단절을 가져옵니다. 그러나 다리는 다른 사람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할 수는 없겠지만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도구가 됩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이 주신 귀한 벽돌(시간, 젊음, 재능, 물질, 건강...)을 가지고 무엇을 만들고 있습니까? '담'입니까? '다리'입니까? 5대양 6대주를 밥으로 만들 여러분! 우리가 아가로부터 80세까지만 산다고 해도 굉장히 오랜 기간처럼 느껴집니다. 그런데 이것을 날로 계산하면 28400일, 정말 인생이 짧다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까? 이렇게 짧은 인생동안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가까운 친구, 이웃, 부모님, 선생님, 웃어른, 전도사님, 목사님... 께 혹시! 다리가 아니라 담을 만들고 있다면 얼마나 바보 같은 모습인지 이해가 가시나요...^^ 이제 다리를 만들고 있거나 잠시 중단했던 친구들이 있다면 계속 다리를 힘있게 만드세요... 만약 높은 담이 이미 쳐 있거나 담을 만들고 있는 친구들이 있다면 주님이 주시는 사랑의 망치를 가지고 힘차게 담을 때려 부수세요... 그러면 다리가 보일 거예요... 바로 여러분을 가장 힘들게 했던 친구나 주변의 사람이 여러분을 위해서 다리를 만들고 있는 모습을... 담은 다른 사람이 만드는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이 만든다는 것 꼭! 기억하세요... "모든 것이 하나님께로 났나니 저가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우리를 자기와 화목하게 하시고 또 우리에게 화목하게 하는 직책을 주셨으니" (고린도후서 5:18)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 결코 웃을 수 없는 이야기 형미 2000.05.29 417
115 Re: 사랑하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혁진 2000.05.28 469
114 사랑하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김용태 2000.05.28 397
113 방가워요... 읽어 주셔요.. 형미 2000.05.27 442
112 너무 좋은 찬양이라서 가사를 적어봅니다. 김용태 2000.05.27 1315
» '담'을 부수면 '다리'가 보입니다.. ? 2000.05.27 558
110 사랑의 총*^.^* 권기진 2000.05.27 540
109 힘들어 하는 청년들에게.. 조순정 2000.05.26 400
108 사랑하는 남자가 *** 라면 김용태 2000.05.26 396
107 사랑하는 여자가 *** 라면... 김용태 2000.05.26 391
106 재미있어요... 최 종범 2000.05.26 735
105 그럴거면서... 구슬구슬 2000.05.26 453
104 Re: I am Down... 동주 2000.05.26 432
103 이런일 있었어요. 조순정 2000.05.26 570
102 점심같이해요. 조순정 2000.05.26 784
101 순정이누나 한테드리는 선물............다른분두 봐두됨..*^.^* 권기진 2000.05.25 478
100 Re: 고민중... 곽목사 2000.05.25 386
99 정말 오랜만에 남겨보는 흔적이군요... 최 종범 2000.05.25 433
98 Re: 저도 안녕하세요. 조순정 2000.05.25 384
97 안녕하세요 권기진 2000.05.24 6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