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캅의 마지막 설교

2006.11.26 19:48

^^종수 조회 수:647

초대교회시대는 교회에 대한 많은 핍박이 있었고 수많은 사람이 순교의 피를 흘렸습니다. 스머나 교회의 감독이었던 폴리캅이 있었습니다.(A. D.69-155) 그가 순교할 때의 일 입니다. 그는 자기를 체포하러온 병졸들을 정성껏 대접하고 그들을 위해서 기도해준 뒤 화형대 앞에 섰습니다. 그때 호민관이 폴리갑에게 지금이라도 배교하면 살려주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폴리캅은 "나는 86년 동안 그리스도를 섬겨왔고 주님은 나를 한번도 모른다고 하시지 않았는데 내가 어찌 왕이시요, 나의 주인이신 그리스도를 부인하겠는가?" 하고 화형의 장작더미에 올라갔습니다. 그리고 화형을 집행하는 형리에게 외칩니다. "그대들은 한시간 가량 사르고 없어질 불로 나를 위협하고 있다. 그러나 어찌하여 장차 올 심판의 불을 모르는가? 왜이리 지체하고 있는가, 어서 장작더미에 불을 붙여라" 폴리캅의 마지막 설교였습니다. 예화를 보면서 느끼는게 많습니다 정말 내가 저 상황에서 예수님을 부인하지 않고 주님을 사랑한다 고백하며 순교 할수 있을까요 .. 우리도 이 글을 읽으면서 다시한번 나의 신앙을 다시한번 되돌아 보면 어떨가요 ^^ 오늘의 글 이었습니다 ^^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76 금주 목요일(30일) 저녁에 한가하신 분들~!! [18] 우림 2006.11.27 877
4175 애린이에요!^--^ [6] 애린 2006.11.26 735
» 폴리캅의 마지막 설교 ^^종수 2006.11.26 647
4173 성경읽는 것을 즐기는 사람이 되라 [1] ^^종수 2006.11.24 662
4172 추수감사절 특별순서 -워십- [7] 이성수 2006.11.23 598
4171 ★공지★ 1부 청년 총회 총무 2006.11.22 574
4170 이제 몃시간 뒤면 복귀합니다.^^ [3] 동규 2006.11.17 596
4169 네 오랜만입니다~ [1] 조현도 2006.11.17 584
4168 ★[공지] 여자싱어 1명을 구합니다.★ [1] file 곽우림 2006.11.16 638
4167 하하하.^^ [2] 동규 2006.11.15 570
4166 무슨말을 해야할지... [2] 동규 2006.11.14 805
4165 중보기도팀에 대한... [1] 한쏠 2006.11.13 575
4164 끄적임 [2] 혁진 2006.11.13 572
4163 매주 4시에... 당연하다는 듯이 글을 요즘엔 안올리게 되네요 [1] 한쏠 2006.11.11 560
4162 내일은 결혼식입니닷^^ 백도사 2006.11.11 609
4161 나는 휴가나왔다네~ㅋ [4] 동규 2006.11.09 686
4160 생명을 구하는 포옹 [2] 성근 2006.11.08 713
4159 다녀오겠습니다! [5] 《김창대》 2006.11.07 1092
4158 비가 오더라도... 멈출 수 없는... [6] 한쏠 2006.11.06 704
4157 Dear 나눔의 청년부~ [6] 민석진 2006.11.05 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