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읽는 것을 즐기는 사람이 되라

2006.11.24 21:51

^^종수 조회 수:661

그가 태어난 곳은 작은 시골이었다. 아버지는 신발 수선공이었으며 너무 가난해 그는 초등학교를 중퇴해야 했다.시내에 가게를 열었지만 파산하고 빚 갚는데만 15년이 걸렸다. 그가 거친 직업은 농부,뱃사공, 장사꾼,군인,우체국 직원 등 열가지가 넘는다. 첫번째 약혼자는 죽고 나중에 결혼해 태어난 자식들도 연이어 둘이나 죽는다. 그런데 그가 57살에 죽기까지, 그의 세익스피어 연구는 전문가 수준이었고 그의 성경지식은 신학자 수준이었다. 그는 정치가로서보다는 신앙과 기도의 사람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자기 방이나 집무실에서 무릅꿇고 통성으로 기도하였으며 매일 성경을 묵상하고 감사의 삶을 살았기 때문이다. 오늘 11월 19일은 그 링컨 대통령이 유명한 게티스버그 연설을 한 지 138년이 되는 날이다. 불과 266단어, 2분 남짓했던 연설이 인류사에 남는 명연설로 남게 된 것은 연설의 마지막 부분 때문이다. "주님의 품안에서 자유의 국가가 될 것입니다. 국민의,국민에 의한,국민을 위한 정부는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그의 16대 대통령 취임연설 또한 다음과 같이 시작한다."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저는 결코 직면해 있는 이 큰 어려움을 성취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는 결국 성경 한권으로 남북전쟁에서 승리하고 노예해방과 미국통합을 이루어내게 된다. 그 성경 한권은 어머니가 유일한 유산으로 주신 것이었다. 링컨은 이렇게 회고했다. "어린시절 어머니가 날마다 읽어주신 성경구절이 마음속에 남았습니다. 어머니는 '부자나 위인이 되기보다 성경읽는 것을 즐기는 사람이 되라'고 유언하셨습니다." "하나님이 내게 주신 가장 큰 선물은 성경이다"라고 고백하고 권하던 링컨에게는, 자식을 앉히고 성경 읽어주는 것이 교육이라고 생각한 어머니가 있었던 것이다.

댓글 1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76 금주 목요일(30일) 저녁에 한가하신 분들~!! [18] 우림 2006.11.27 876
4175 애린이에요!^--^ [6] 애린 2006.11.26 734
4174 폴리캅의 마지막 설교 ^^종수 2006.11.26 646
» 성경읽는 것을 즐기는 사람이 되라 [1] ^^종수 2006.11.24 661
4172 추수감사절 특별순서 -워십- [7] 이성수 2006.11.23 597
4171 ★공지★ 1부 청년 총회 총무 2006.11.22 573
4170 이제 몃시간 뒤면 복귀합니다.^^ [3] 동규 2006.11.17 595
4169 네 오랜만입니다~ [1] 조현도 2006.11.17 583
4168 ★[공지] 여자싱어 1명을 구합니다.★ [1] file 곽우림 2006.11.16 637
4167 하하하.^^ [2] 동규 2006.11.15 569
4166 무슨말을 해야할지... [2] 동규 2006.11.14 804
4165 중보기도팀에 대한... [1] 한쏠 2006.11.13 574
4164 끄적임 [2] 혁진 2006.11.13 571
4163 매주 4시에... 당연하다는 듯이 글을 요즘엔 안올리게 되네요 [1] 한쏠 2006.11.11 559
4162 내일은 결혼식입니닷^^ 백도사 2006.11.11 608
4161 나는 휴가나왔다네~ㅋ [4] 동규 2006.11.09 685
4160 생명을 구하는 포옹 [2] 성근 2006.11.08 712
4159 다녀오겠습니다! [5] 《김창대》 2006.11.07 1091
4158 비가 오더라도... 멈출 수 없는... [6] 한쏠 2006.11.06 703
4157 Dear 나눔의 청년부~ [6] 민석진 2006.11.05 6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