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편리한 시간

2000.05.17 20:20

조순정 조회 수:454

나의 방문을 크게 두드리시며 "얘야, 나를 따르라"고 주님이 말씀하셨다. 그러나 상큼한 아침이였고 내 마음이 명랑했기에 "환락의 길에서 잠시 놀다가 아침이 지나면 가겠어요"라고 대답했다. 문에서 오랫동안 참고 기다리시며 "얘야, 나를 따르라"고 주님이 말씀하셨다. 회색빛 그늘이 드리워지고 밤이 가까워졌기에 "인생의 기쁨이 달콤하고 친구들이 사랑스러우니 밤이 깊어지면 가겠어요"라고 대답했다. 짙은 어둠 속을 걸어가시며 "얘야, 나를 따르라"고 주님이 외치셨다. 밤이 되었지만 아직 새들이 있었기에 "산 기슭에서 기다리세요ㅕ." 세상이 다 잠들고 나면 가겠어요."라고 대답했다. "주님 이제 갑니다." 마침내 내가 외쳤다. "당신이 원하시는 곳에서 일하기에 너무 지친 마음으로 당신이 오랫동안 부르셨지만 난 이제 갑니다." (그러나 그의 눈은 희미해지고 기력이 쇠해서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을 더 이상 따라 갈 수 없었다.) -작자미상- 찰스 카우만 저/젊은이를 위한 명상p287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 위로를 받은 말씀.. 수용이 2000.05.19 501
115 밑의 글 제가 쓴거 아닙니당!~ 푸른하늘 2000.05.19 420
114 졸립네? 난나! 2000.05.19 433
113 [재건동산교회] 찬양의밤 송광섭 2000.05.19 533
112 짝짝짝 축하드립니다. 광섭오라버니 형미 2000.05.18 399
111 Re: 우리 이왕이면 금요일날 먹지요... 박철규 2000.05.19 401
110 Re: 감샤~~ 송광섭 2000.05.18 397
109 [84번 문제풀이] 머리가 뽀개지는(?) 문제... 송광섭 2000.05.18 514
108 Re: 보충해설 송광섭 2000.05.18 451
107 와~ 곽목사 2000.05.19 470
106 답 아시는분?!!! 형미 2000.05.18 421
105 새벽이슬같은 청년들이여!!! 오혜경 2000.05.18 786
104 답답하다. 우림Dreamer 2000.05.18 388
103 머리가 좋아지는 퀴즈 형미 2000.05.17 521
102 답...(절대로 그냥 보지 말고 풀고 나서 보세요) 윌 헌팅 2000.05.17 498
101 Re: 답? 우림Dreamer 2000.05.18 424
100 Re: 답? 무명씨 2000.05.18 440
» 내게 편리한 시간 조순정 2000.05.17 454
98 바보인거야? 아니면 바쁜거야? 조순정 2000.05.17 458
97 감회가 새롭다. 형미 2000.05.17 6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