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어요...

2000.05.26 19:55

최 종범 조회 수:735

수통에 얽힌군대 실 화 이야기!! 이등병 때였어여 여름이었구 무척 더웠어여 행정보급관이라구 중대에서 겁나 무서운 사람이 있어여 중대에서 젤 무서워여. 남자분들은 대충알아여 꼴에 전 특공대 출신이져.. 일반 보다 좀 빡씨고 좀 더 무섭습니다..잘은 모르지만.. 하여간 그 행정보급관은 일만들길 좋아했어여.. 뒷뜰에 호수를 만든데여 글쎄.. 전 사병들은 멀쩡한 땅에 호수를 만드느라 밤낮 땅을 파야했어여..그리구 호수가 생겼져... 군대는 말도 안되는 일이 가능해 집니다. 그러더니 이번엔 그호수에 물레방아를 만든데요 글쎄... 전 이등병이라 땅파는 작업은 열외였는데 그 큰 물레방아를 나무로 다 만들더니.. 저한테 거기다 전기인두로 지져서 용을 그리랍디다.. 가뜩이나 여름에 더운데..인두로... 그래도 맞으면 아프니까 그렸습니다..(전 미대 출신입니다) 다 그리구 나니까.. "허 이자식 그림 좀 그리네." 야 가서 니수통 갖구와라... "네? " 했다간 맞아 죽습니다 전 그게 리스통이란 사실은 꿈에도 생각 못하고..(나무에 바르는 리스) 그저 니수통... 그러니까 내수통을 가져오란줄 알았습니다. "아 이x식이 목이 마르구나..." 전 잽싸게 내무반으로 가서 수통을 꺼내곤 물을 채웠죠 가득! 나오다가 하늘 같은 고참들 생각이 났습니다. 그분들두 목이 마르다..그 생각에 내옆 고참 군장(배낭)에서 수통을 하나 더 뺐어여 거기다가도 가득! 물을 채워서 행정보급관한테 갔습니다 (아주 크고 당당하게)"여기있습니다!!" "이게머냐?" "수통임다!!" "누가몰라 x식아?" ("이x식이 수통 갖고 오라고 시킨걸 까먹었나?") 전 그렇게 생각했슴니다.. "야 니수통 갖고오라고.." 전 하나는 내것이 확실했슴니다.. "이게 제수통임니다!!!" "나랑 장난치냐?" "니수통!""니수통!" 오른손에 든건 제수통이 아닌가 봅니다. 그래서 왼손에 있는걸 들고 "아! 이게 제수통입니다!!" "이 x끼 이거 완전 고문관이구만" "니!수!통! 이x식아!!!" 이넘은 말이 안통하는 넘입니다 하난 내것이 확실합니다 "너 안되겠어, 네고참 불러와." 전 고참이 더 무서었습니다..그러나 전 잘못한게 없습니다 고참을 데려왔습니다.. "너 이x식 교육을 어떻게 시켰는데 이모양이야?" 고참 얼굴이 일그러집니다. 표정에 너 죽었어 xx끼 라고 써있 습니다 "야 네가 가서 가져와" "머 말입니까" "머긴머야 x꺄! 니수통!" (x이 돌았나 봅니다) "예 알겠습니다!!" 그러더니 바람처럼 사라졌습니다 "넌 머하구섰어 이 x꺄!" "이벼~엉 김! 종!...(아는 사람은 압니다) "대가리 박구 있어.이x꺄!" 바람처럼 사라진 고참... 안옵니다..올리가 없습니다..제가 가져왔거든여... 한참 있다가 울상을 하고 나타났습니다.. 그리고는 "제 수통 없어졌습니다.." "이 자x들이 단체로 개기는구만.." "너두 대가리 박아" 전 죽었습니다 고참이 그럽니다.. "이 xx끼 네가 내수통 갖구 왔지..너 죽었어 이 xx끼.." 전 죽었습니다. 그날 저녁 전 이유도 모른채 얻어터졌고 일병이 되기전까진 수통이 군대에서 젤루 중요한 물건이라 함부로 가지구 다녀선 안 된다고 머리속에 입력을 시켜놨습니다..특히 고참것은 쳐다도 보지말자 라고... <<<<우리 아이들 중 하나가 퍼온글이라고 메일로 보내준 겁니다. 섭이형... 읽고서 곤란하면 삭제해 주셔도 좋습니다... >>>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 힘들어 하는 청년들에게.. 조순정 2000.05.26 400
135 사랑하는 남자가 *** 라면 김용태 2000.05.26 396
134 사랑하는 여자가 *** 라면... 김용태 2000.05.26 391
» 재미있어요... 최 종범 2000.05.26 735
132 그럴거면서... 구슬구슬 2000.05.26 453
131 Re: I am Down... 동주 2000.05.26 432
130 이런일 있었어요. 조순정 2000.05.26 570
129 점심같이해요. 조순정 2000.05.26 784
128 순정이누나 한테드리는 선물............다른분두 봐두됨..*^.^* 권기진 2000.05.25 478
127 정말 오랜만에 남겨보는 흔적이군요... 최 종범 2000.05.25 433
126 안녕하세요 권기진 2000.05.24 689
125 Re: 저도 안녕하세요. 조순정 2000.05.25 384
124 저 결혼합니다.ㅣ 이민홍도사 2000.05.23 443
123 Re: 전 축하드립니다. moetome(박철규) 2000.05.23 431
122 제대로 된 찬양문화를 위하여 김용태 2000.05.21 491
121 고민중... 형미 2000.05.20 387
120 Re: 고민중... 곽목사 2000.05.25 386
119 제 코너에 에러가 났데요 최상문 2000.05.20 616
118 비도오고 우울하다. 형미 2000.05.19 394
117 끄적임... 수용이 2000.05.19 420